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

200915_오늘광주는
광주시가 15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미래 세대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제9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광주시는 그 동안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를 지키기 위해 8차례에 걸쳐 민생안정대책을 시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 어려움이 가중되자 이번 대책을 발표하게 된 것입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우리 시는 9월 10일 정부가 발표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지원대책과 연계하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심한 시민들을 위한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집합금지 행정조치로 영업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 대해 100만 원씩 지원하게 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준3단계 시행에 따라 8월 27일부터 영업을 하지 못했던 실내체육시설, 공연장 등 18개 업종이 대상입니다.

또한 광주의 미래 세대를 위한 지원으로 중·고·대학생들과 임신부들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합니다.

아울러 예식장 집합인원 제한으로 정신적·경제적으로 피해를 입은 신혼부부 가정에도 30만 원을 지원하게 됩니다. 광주시는 지원금이 추석 전에 집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광주시는 앞으로도 지원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대책을 강구할 방침입니다. 헬로 광주 정지현입니다.


2020/09/15
  • 빛고을 광주소식 바로가기
  • 빛고을 광주소식 바로가기
  • 빛고을 광주소식 바로가기